정년이 얼마남지 않은 김진숙 위원의 복직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 2020. 12. 29 한진중공업 김진숙 복직법 발의 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