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금융, 기후위기 대응과 그린뉴딜 인프라 구축을 위한 핵심 전략

국회 기후위기 그린뉴딜 연구회 네 번째 세미나 
‘그린뉴딜 촉진을 위한 녹색금융 도입방안’ 개최




 기후위기 대응과 그린뉴딜 촉진을 위한 재원 마련에 관심이 높은 가운데 ‘국회 기후위기 그린뉴딜 연구회(대표의원 우원식, 김성환, 연구책임의원 양이원영)’가 ‘그린뉴딜 촉진을 위한 녹색금융 도입방안’ 세미나를 1일 오전 7시30분 의원회관 제9간담회장에서 개최한다.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그린뉴딜 어디까지 왔나! 연속 정책세미나’ 4회차 주제인 녹색금융은 정부의 기후위기 대응과 그린뉴딜 추진에 큰 동력이 될 수 있다. 발제자로 나설 임대웅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EP FI) 한국대표이자 에코앤파트너스2도씨 대표는 국내 녹색금융 전문가로서 “그린뉴딜 촉진을 위한 녹색금융 도입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전 세계 30개가 넘는 중앙은행과 금융감독기관의 최근 동향 및 글로벌 금융시장의 움직임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그린뉴딜 촉진을 위한 녹색금융의 도입방안을 소개하며 국회와 정부의 역할을 제언할 예정이다.

 연구회 대표의원인 우원식 의원은 “유럽과 미국이 그린뉴딜을 위해 막대한 재정지원을 밝힌 것에 비해 우리나라의 지원규모는 미미한 편”이라며 “그린뉴딜의 성공을 위해 정부의 재정투자를 늘리고 민간금융의 활용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전했다. 

 연구회 공동대표인 김성환 의원은 “그린뉴딜은 지속가능한 성장이자 사회정의를 실현하는 착한 성장 전략”이라며 “이를 위해 민간금융이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해 국회에서 열심히 고민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연구책임의원인 양이원영 의원은 “기후위기를 최소화하기 위해 풍력과 태양광과 같은 재생에너지 보급을 급속히 늘려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상당한 초기투자가 필요하다”며 “유럽처럼 민간금융이 풍력과 태양광에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을 정부와 국회가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김한정, 문진석, 민형배, 위성곤, 이광재, 이소영, 이용선, 이원욱, 이원택, 이학영, 이해식, 허영, 기본소득당 용혜인,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 및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200607 보도자료 첨부1.PNG


Printer Friendly, PDF & Email

Comments

보안 문자
이 질문은 당신이 사람인지 로봇인지를 구분하기 위한 것입니다.

경상도에 있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긴 강의 이름은?

Shariff share butt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