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 발표

분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발표

 

 

분류작업 전담인력 투입, 불가피한 경우 택배노동자에게 대가 지급

주 최대 60시간, 일 최대 12시간 목표로 9시 이후 심야배송 제한

택배 거래구조 개선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

설 명절 성수기 특별대책 마련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이하 사회적 합의기구)는 21일 더불어민주당당대표회의실에서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번 과로사 대책을 담은 1차 합의문은 장시간·고강도 작업으로부터 택배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127일 출범하여 3차례에 걸친 전체회의, 2차례에 걸친 분과회의를 통해 국회, 사업자, 종사자, 소비자, 화주, 정부 등의 합의를 거쳐 마련한 것이다.

 

 합의문에는 실질적인 과로 방지대책을 위한 택배 분류작업 명확화 택배기사의 작업범위 및 분류전담인력의 투입 택배기사가 분류작업을 수행하는 경우의 수수료 택배기사의 적정 작업조건 택배비 ·택배요금 거래구조 개선 설 명절 성수기 특별대책 마련 표준계약서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과로사의 주된 원인으로 꼽히는 분류작업은 택배노동자의 기본 작업범위에서 제외시키고, 택배사가 분류작업 전담인력을 투입하고 그 비용을 부담하도록 했다. 택배노동자가 불가피하게 분류작업을 수행하는 경우에는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지급하도록 함으로써 그 동안 공짜노동이라 불리는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토록했다.

 

 

또한 택배노동자의 작업시간을 주 최대 60시간, 일 최대 12시간 목표로 하고, 불가피한 사유을 제외하고는 9시 이후 심야배송을 제한하기로 함으로써 적정 작업시간을 보장했다.

 

 이와 함께 거래구조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국토부는 금년 1분기 내에 연구에 착수하고, 화주가 소비자로부터 받은 택배비가 택배사업자에게 온전히 지급될 수 있도록 거래구조 개선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합의를 이끌어온 민생연석회의 수석부의장 우원식 의원은 그동안 택배산업은 폭발적으로 성장했지만 노동자 처우개선, 불공정 관행 개선 등 제도가 뒤따르지 못했다이번 1차 사회적 합의는 택배노동자들의 장시간 노동이나 과로사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끊고, 택배산업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우 의원은 이어 합의기구에 참여하는 모든 주체의 노력이 있었지만 특히 과로사 대책위(택배노조)와 택배사가 한발짝 씩 양보해가며 타협했기 때문에 가능했다“1차 합의안을 토대로 앞으로 추가 과제에 대해서도 충분히 토론하면서 정책을 마련해 가겠다고 밝혔다.

 

 

-------------------------------------------------------------------------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 사회적 합의기구 1차 합의문 발표식이 오늘 오전 진행 되었습니다.
 
작년 추석 이후 택배 노동 현장에서 과로사가 이어졌습니다.
당시 국정감사에 매진하고 있던 양이원영 의원은
또 다른 비보가 들려오진 않을까 마음 졸이는 시간을 보내야만 했습니다.
 
다가오는 설 명절에는 죽음의 행렬이 발생하지 않아야 합니다.
21세기에는 일로 인하여 죽는 사람이 있어선 안됩니다.
 
오늘 합의의 성과로 택배 노동 현장의 비보가 멈추기를 희망합니다.
합의 사항이 꼭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양이원영 의원실 일동 -
 
 
 
 
 
 
 
Printer Friendly, PDF & Email

Comments

보안 문자
이 질문은 당신이 사람인지 로봇인지를 구분하기 위한 것입니다.

경상도에 있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긴 강의 이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