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캠프, 서울시민발전연합회 태양광 확대 정책협약

< 보도자료 >

 

서울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 “오세훈, 태양광발전 및 시민참여 정책 폐기는 시대 역행

박영선 캠프, 서울 전력 자립률 및 태양광 보급 확대 등 약속

민주당 서울시장후보 선대위-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 정책협약

 

더불어민주당 서울특별시장 후보 박영선 선거대책위원회와 서울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회장 최승국, 이하 연합회)30일 오후5시 안국동 캠프에서 서울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정책협약을 맺었다.

 

협약식 사진

 

양자는 이날 2030년까지 서울시 전력 자립률 25% 달성 노력 2025년까지 태양광 100만 가구 설치와 100kW 보급 협력 서울형 FIT(발전차액지원제도) 유지와 확대 노력 에너지협동조합 활성화 및 에너지 시민성 교육과 홍보 등 시민참여 확대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노력 등 5개 조항에 협약했다.

 

연합회를 대표해 최승국 회장은 기후위기에 대응한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것은 필연이라며 특히, “마을공동체와 협동조합 등을 통해 시민들이 에너지전환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박영선 후보가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최근 오세훈 시장후보가 매니페스토본부 답변에서 태양광발전과 주민자치, 사회적경제, 시민숙의예산제 등 기존 정책을 폐기하겠다고 답변한 것과 관련해서도 문제를 지적했다.

 

최 회장은 오세훈 시장후보가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공공 태양광 및 커뮤니티 발전소 확대, 태양광 지원센터 원스톱 서비스 제공 등 정책을 폐기한다고 밝혔다기후위기에 대응한 탄소배출 제로라는 전 지구적 사명에 역행하고 시민참여와 주민자치를 억압하는 발상이라고 깊은 유감을 전했다.

 

선대위 박홍근 정책본부장은 박영선 후보는 ‘2045년 탄소중립 도시 서울을 공약하고 2040년까지 전기차, 수소차로 전면 전환과 2030년 쓰레기 제로 자원순환 도시, 서울녹색길 등을 약속했다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시민참여도 최대한 도울 것이라고 답변했다.

 

양이원영 국회의원도 같은 자리에서 서울시가 원전하나줄이기 정책을 입안할 때 시민사회 일원으로 함께 했다세계 어느 도시에서도 태양광발전을 반대하는 단체장이 있다는 걸 들어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 “서울이 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하고 태양과 바람의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서라도 박영선 후보 당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최승국 회장을 비롯해 강남햇빛발전협동조합 백진자 이사장, 강서양천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이현주 이사장, 기후변화대응에너지전환협동조합 김석진 이사장, 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이규 이사장, 우리동네햇빛발전협동조합 최영식 이사장, 태양과바람에너지협동조합 박영태 상임이사 등이 연합회를 대표해 참석했다.

 

박영선 후보 선대위에서는 박홍근 정책본부장과 양이원영 국회의원이 정책협약서에 함께 서명했다.

 

 

연락처: 최승국 연합회 회장: 010-2630-5002

신지형 연합회 사무국장: 010-7569-1357

양이원영 의원실 최완 보좌관: 010-9302-6786

 

 

보도자료 다운로드 CLICK

 

Printer Friendly, PDF & Email

Comments

보안 문자
이 질문은 당신이 사람인지 로봇인지를 구분하기 위한 것입니다.

경상도에 있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긴 강의 이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