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세미나, “기후, 환경을 아우른 그린뉴딜 정책 필요”

분야

그린뉴딜 연속세미나 첫 번째, 의원 19명 등 50여명 참석

기후위기 그린뉴딜연구회, 대표의원 우원식, 연구책임의원에 양이원영 맡아

 


 그린뉴딜이 한국판 뉴딜에 주요 축으로 포함된 가운데 국회도 입법 및 정책과제 등을 토론하기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에 나섰다. ‘국회 기후위기 그린뉴딜 연구회(준, 대표의원 우원식, 연구책임의원 양이원영)’는 8일 오전 7시30분,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그린뉴딜 어디까지 왔나! 연속 정책세미나’를 의원회관 9간담회실에서 열었다. 

 

 1회차 세미나는 이창훈 KEI 선임연구원이 ▲그린뉴딜 개관 및 국제사회 동향을 주제로 발제했다. 미국 그린뉴딜과 EU그린 딜 등 세계동향을 소개한 이 선임연구원은 “한국판 그린뉴딜은 기후위기와 호나경위기에 대응한 국가 지속가능발전 전략이 돼야 할 것”이라며 “국회가 준비 중인 그린뉴딜법에서도 관련 내용이 포함되고 재정정책까지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세부일정은 하단 표 참조 

 

 이날 연구회 대표의원을 맡은 우원식 의원은 “기후위기와 경제위기를 동시에 극복할 대안으로 그린뉴딜이 제기돼 왔다”며 “국회 차원에서도 연구회를 시작으로 입법 및 정책방향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세미나를 준비한 양이원영 의원도 “한국형 그린뉴딜 개념부터 산업계 동향, 재정 등 전반에 걸쳐 살피는 과정”이라며 “이를 토대로 당내 TF와 연계해 산업현장과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입법과제를 도출하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연구회는 이날, 연속세미나 이외에도 6월 중 풍력 중소기업과 영농형태양광 등이 설치된 지역으로 현장방문도 진행키로 결정했다. 

 

 

200607 보도자료 첨부1.PNG

 

KakaoTalk_20200615_181443721_01.jpg

 

자료집 다운로드 CLICK

보도자료 다운로드 CLICK

 
Printer Friendly, PDF & Email

Comments

보안 문자
이 질문은 당신이 사람인지 로봇인지를 구분하기 위한 것입니다.

제주도에 있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높은 산의 이름은?

Shariff share butt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