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인사] 양이원영의원, 월성과 삼척을 만나다